성시경 - 두사람

Good Choice/음악 2016.06.27 22:41


지친 하루가 가고 달빛 아래 두 사람 하나의 그림자

눈 감으면 잡힐 듯 아련한 행복이 아직 저기 있는데

상처 입은 마음은 너의 꿈마저 그늘을 드리워도

기억해줘 아프도록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다는 걸

때로는 이 길이 멀게만 보여도 서글픈 마음에 눈물이 흘러도

모든일이 추억이 될 때까지 우리 두 사람 

서로의 쉴 곳이 되어주리


너와 함께 걸을 때 어디로 가야 할지 길이 보이지 않을때

기억할게 너 하나만으로 눈이 부시던 그 날의 세상을

여전히 서툴고 또 부족하지만 언제까지나 네 곁에 있을게

캄캄한 밤 길을 잃고 헤매도 우리 두 사람 

서로의 등불이 되어주리


먼 훗날 무지개 저 너머에 우리가 찾던 꿈 거기 없다 해도

그대와 나 함께 보내는 지금 이 시간들이

내겐 그보다 더 소중한 걸

때로는 이 길이 멀게만 보여도 서글픈 마음에 눈물이 흘러도

모든 일이 추억이 될 때까지 우리 두 사람

서로의 쉴 곳이 되어

서툴고 또 부족하지만 언제까지나 곁에 있을게

모진 바람 또 다시 불어와도 우리 두 사람 

저 거친 세월을 지나가리


'Good Choice > 음악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정효빈 - 처음이라서  (0) 2019.04.29
홀리원 - 사랑하기로  (0) 2016.09.20
성시경 - 두사람  (0) 2016.06.27
신지훈 - Happy Ending  (0) 2016.06.08
린(Lyn), 신용재 - 그런사람  (0) 2015.12.01
Adele - Hello  (0) 2015.11.06
써니(Sunny) - Teardrops  (0) 2015.10.03
캐스커 - 꼭 이만큼만  (0) 2015.09.29

댓글을 달아 주세요